*편집자 주: 토마스 프리드먼이 중국의 차세대 리대 시진핑에게 조언하는 칼럼이다. 프리드먼은 시진핑에게 딱 한가지를 요구한다. 아메리칸 드림을 넘어선 '지속 가능한' 차이니즈 드림을 설계하고 시민들의 욕망과 욕구를 제어하라.



시진핑은 이런 프리드먼의 요구를 받아들일까?




외신번역프로젝트에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원기사: http://nyti.ms/SmTp19

*기사에 대한 의견을 댓글로 적어 주시면 정말 감사 하겠습니다.
*추천/리트윗 해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중국은 자신만의 꿈이 필요하다. 

뉴욕타임스 미국판 10월 12일 자 오피니언면 기사.

By Thomas Friedman 

번역 by 박현태(@underbaron)







11월 8일에 중국은 18차 공산당 대회를 개최한다. 우리는 이미 다음 당대표가 누구로 선정될 지 알고 있다 : 바로 현 부주석인 시진핑이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것은 시진핑이 “아메리칸드림”과 구별되는 “차이니즈드림”을 가지고 있냐는 것이다. 이는 시진핑의 꿈인 급성장하는 중산층ㅡ현재 3억명에 달하는 중국의 중산층 수는 2025년에 8억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있다.ㅡ 은 아메리칸드림과 매우 유사(큰 차, 큰 집 그리고 모두를 위한 빅 맥)한데 만약 이럴 경우 우리는 또 다른 지구가 필요할 것이다. 


중국에서 한 주만 보내본다면 그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 다음은 상하이데일리의 9월 7일지 표제이다. “도시의 수자원 공급 부족이 우려된다.” 기사가 말하기를 “상하이의 오염이 현재 추세대로 급증한다면 수자원 부족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 현재 도시의 수자원 공급 가능량은 하루 당 1600만톤으로 2600만명의 수요를 감당할 수 있다 그러나 인구가 3000만에 달하게 되면 수자원에 대한 수요가 하루에 1800만톤으로 상승하게 되고 이는 현재의 양을 초과하는 양이다.” 참고로 상하이는 수 년 안에 인구 수 3000만 명을 달성하게 된다!


Juccce 라고도 불리는 미·중 청정에너지 공동협력기구 의 창립자인 페기 류는 “’아메리칸 드림’의 계승은 평균정도의 집, 4인 가족, 2대의 차에 그쳤지만 이제 그 꿈은 킴 카다시언이 완벽히 보여주었듯 막대한 소비로 그 수준을 넘어섰다”라며 “중국은 단순히 그 길을 따라 갈 수 없다. 그렇지 않다면 중국 소비자들이 소비하고 싶은 것을 만들기 위한 자원을 얻으려 지구는 헐벗게 될 것이다”고 지적하였다.


M.I.T. 졸업생이자 맥킨지 전 컨설턴트인 류는 오늘 날 중국이 중국의 균형과 흐름을 중시하는 전통적 가치와 현대의 도시적 현실성을 조화한 새로운 국가 정체성을 만들기 위해 기지개를 피고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소득 증가와 자원 소비의 증가의 역사적인 연결 고리를 끊고 세계에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차이니즈 드림”의 탄생을 믿고 있다.


그래서 Juccce는 현재 중국의 여러 시장, 소셜네트워크, 지속가능성을 연구하는 전문가 및 서양 광고 대행사들과 협력하여 개인적 번영ㅡ많은 중국인들이 처음으로 얻어보게 되는ㅡ에 대한 재정의를 통한 신흥 소비계층의 지속가능한 습관ㅡ더 많은 재화와 서비스를 얻을 수 있지만 그것을 실질적으로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공유하여 모두가 더 나은 파이를 가질 수 있도록하는 방안ㅡ을 촉진하고 있다.


이는 다름 아닌, 더 나은 대중교통, 더 나은 공공장소, 보다 높은 에너지 효율, 공유된 용역이 더 잘 전달 될 수 있는 밀집된 수직 빌딩으로 이어지는 더 나은 주거, 그리고, 더 나은 인터넷 교육과 전자 상거래 기회를 의미한다. 소유권에 대비되는 접근에 대한 강조는 단지 지속 가능한 것이 아니라, 빈부격차로 인한 갈등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실제로 Juccce는 차이니즈드림을 중국어로 “조화와 균형의 꿈”으로 번역한다.(“녹색”의 개념은 중국에서 선호되지 않는다.)


중국은 이 점에 대해 그 어느 때 보다 개방적이다. 10년 전, 팽배해 있던 태도는 “이봐, 너네 미국이 150년 동안 엄청 성장했잖아. 이제 우리 차례야.” 였다. 그러나 나는  2 주전쯤 상하이 통지대학교의 도시계획설계학원의 창설식에 참석해서 학생들에게 아직도 그런 식으로 느끼고 있는지 물어보았다. 그리고 매우 다른 대답을 얻었다. 에너지 시스템을 공부하는 대학원생인 린 쩌우는 일어나서 “이를 얼마든지 원하는 만큼 정치화 시킬 수 있으시겠지만 결국에는 우리에게 어떠한 소용도 없을 것입니다.”라고 선언했고 학우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이는 더 이상 공정함의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젠 더 깨끗한 성장 방법을 찾는 것이 중국에게 있어 최고의 관심사이다.


중국이 그들만의 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것은 미국이나 유럽에게 있어 그들의 꿈을 재정의 하지 않는 것에 변명의 여지를 주지 않는다. 우리는 모두 온난화가 지속되는 세계에서 증가하는 중산층의 소득을 어떻게 지속 시킬지 생각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온난화, 소비 그리고 넘쳐 나는 인구의 합은 결국 우리에게 죽음을 의미할 것이다.


중국의 가장 최근 5년 계획 (2011-2105)은 매우 인상적인 지속가능한 목표와 에너지 및 수자원 절약의 계획을 담고있다. 이 모든 목표는 중국을 보다 녹색적으로 만들기에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리우씨는 이것만으론 부족하다고 이야기한다. 소매품의 판매가 2005년 대비 17%나 증가했고 도시 거주민의 수입도 150%나 증가했다. 하지만 리우씨는 “정부는 소비자의 행동을 보다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바꿔놓을 필요가 있어요. 하지만 아직 이런 부분은 실행되고 있지 못합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시진핑은 그의 전임자들과는 매우 다른 두 가지 도전 과제를 안고있다. 공산당이 통치를 계속 할 수 있도록 ㅡ 깨어있는 시민들의 개혁에 대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ㅡ통치 체재를 유지해야하며 그것을 위해선 공산당의 지배에 국민들이 만족하도록 더 높은 경제 성장률이 요구된다. 그러나 그는 또한 높아지는 소득 격차에서 시작하여 대량의 이촌향도와 숨막히는 공해와 환경 파괴로까지 이어지는 성장의 이면을 관리해야만 한다. 이를 가능케 하는 유일한 방안은 사람들의 번영에 대한 기대를 더욱 지속 가능한 중국으로서 만족 시키는 새로운 차이니즈드림을 만드는 것일테다. 시진핑이 그것을 알까? 그리고 그가 그걸 안다면 그는 체제를 충분히 빠르게 움직일 수 있을까? 그 질문들의 답에 상당히 많은 것들이 달려있다.



*기사 추천 부탁드립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 댓글로 적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번역 감수:  박태인 (@TellYouMore)



트위터 외신 프로젝트팀 드림. 
기사 편집자 및 주 번역자: 박태인 (@TellYouMore)

번역자문 및 감수 위원단: 김진영(@Go_JennyKim), 김민주(@Spring_llullaby), 이기은(@lazynomad), 이호준(@DanielH____n), 조효석(@promene), 서규화(@nicefairy_), 진소연(@Dal_Fishing713), 이자연(@Yeonfeel_), 여동혁(@Tonghyeo), 김가현 (@HelloKaHyun) 박현태(@underbaron) 



원 기사 작성 기자: 
Thomas Friendman 
기사 원본 및 사진 출처: 
http://nyti.ms/SmTp19
출처: NYTIMES.COM
번역: 트위터 외신 번역프로젝트팀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TellYouMore 박태인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