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7시 30분쯤 학교 근처 까페에서 공모전 관련 회의를 한창 하고 있있던 순간 이었습니다  한국에 계신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고 전화를 받자마자 어머니가 낮고 간절한 목소리로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하셨습니다.

"너 납치 당했니?"

그 순간 전 "아니요"라고 바로 답했습니다. 어머니는 수년전 부터 기승하는 보이스 피싱을 당하기 바로 직전 저에게 전화를 걸으셨던 겁니다. 사기꾼들은 저의 몸값으로 천만원을 요구했고 어머니는 은행에 달려가 돈을 입금하기 전 간절한 마음으로 핸드폰에 제 번호를 꾸역꾸역 누르셨던 겁니다.어머니의 목소리가 아주 낮고 간절했던 것은 어머니가 저에게 전화를 건 행동이 제 신변에 안좋은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일말의 가능성 떄문이었을 겁니다.

전 전화를 받자마자, 어머니에게 "어떤 나쁜 자식들이 이런 사기를 치냐!" 며, 납치 당하지 않고 잘 있다고 말씀을 드린 후 전화를 내려 놓았습니다. 다행히 어머니는 제가 바로 전화를 받았기에 사기를 당하지 않을수 있었죠. 사기꾼들의 음흉하고 탐욕스러운 목소리에 가슴 졸이셨을 어머니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 하니 화가 치밀어 오르고 가슴이 벌렁 거리더군요.

<납치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의 보이스 피싱이 기승이다> 사진출처:광주드림 (http://www.gjdream.com/)


어머니와 통화를 다시 한번 했고, 그 사기꾼들의 보이스 피싱 범죄 행각을 상세히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치밀하고 계획적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이런 범죄 행각은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야 한다며 당하셨던 내용을 글로 적으라고 하셨습니다. 부디 이 글을 통해 보이스 피싱에 사기를 당하는 분들이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사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3월 3일 한국 시간으로 오전 9시 30분 경 어머니의 핸드폰에는 제가 지난 겨울 한국을 떠나기전 없애고 온 번호로 전화가 옵니다. 과거 제 이름을 저장해 놓으셨기에 핸드폰에는 '박태인'이라는 이름으로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약간 당황한 상황에서 제 이름을 보자마자 '자연스럽게' 전화를 받으신 어머니에게 그 사기꾼들은 "당신의 아들을 납치했으니 천만원을 내놓으라"며 어머니에게 협박을 시작 합니다. 이미 제 전화 번호는 유출이 되었던 거죠.

보이스 피싱과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트친분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보이스 피싱을 경험하셨거나 당할뻔 했다고 하셨습니다. 제가 트윗을 했던 순간 '누구누구의 보호자'냐며 보이스 피싱 사기를 당할뻔 했던 분 (@chehoma) 님도 계셨고, 사기꾼들이 30년 동안 본 적도 없는 애인의 몸값 4천만원을 요구했다는 (@carlyoon) 님도 계셨습니다
.

전화를 받은 순간 까지도 어머니에게는 이성적으로 생각할 여유가 조금이나마 있었습니다. 첫쨰로, 전화가 온 번호는 제가 지난 겨울 없앴던 번호였으며 둘쨰로,전 25살의 나름 건장한 청년 입니다. 이런 청년이 납치 당한다는게 쉬운일은 아니죠. 하지만 제가 현재 미국에 있기에 어머니는 미국에서는 어떤 일이든 발생할수 있다는 불안감이 계셨고, 바로 이 다음 사기꾼들의 교묘한 수법에 이성을 잃으셨습니다.

그 사기꾼들은 전화기에 대고 "태인아 일로 와바"라고 말을 했다는 거죠. 그리고는 한 허스키한 목소리의 청년이 "엄마 나 태인이야"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이 순간을 어머니는 이렇게 회상 하셨습니다.

"25년 동안 들어온 아들의 목소리가 기억이 나지 않았다"

.
그 사기꾼들이 제 목소리를 알았다는 사실과, 저를 가장한 한 젊은놈이 '엄마'라며 어머니를 자연스럽게 불르니 어머니는 이 순간 머리속이 백지로 변하셨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선 당장 은행에 달려갈테니 잠깐만 기다리라고 말하셨죠.

여기서 사기꾼들의 행각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당신의 아들/딸을 납치했다. 그리고 그 아들/딸의 이름을 안다는 점과 아들과 딸을 대역하는 배우가 있다는 점. 둘째로 사기꾼들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끊지 말라고 했다는 점 입니다. 셋째 로는 그들이 요구한 돈보다 적은 돈을 보낼려고 할떄에도 '당장 입금' 하라며 액수에 큰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는 겁니다.


트위터에 @mysong1024 님은
유학생들의 경우 "납치했으니 몸값을 보내라" 하는 경우와 더불어 "댁의 딸/아들이 교통사고로 병원에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 당장 수술이 급하니 빨리 수술비를 보내라." 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전화로 입급하는 방법을 모르셨던 어머니는 사기꾼들의 재촉에 은행으로 달려가셨고, 은행으로 가시는 도중 순간 전화가 끊겼습니다. 이 순간 어머니는 미국에 있던 저에게 전화를 할 '용기'가 생기셨던 거죠. 용기라기 보단 '이 것이 사실이 아니길 바라는' 간절한 희망 같은 것이였을 거라 생각 합니다. 다행히 어머니가 전화를 거셨던 그 순간 제가 핸드폰을 받았고 어머니는 사기꾼들의 송금을 하지 않으셨죠. 만약 제가 전화를 1분이라도 늦게 받았다면 어머니는 수백만원의 돈을 날리셨을 겁니다.

이 모든 사건들이 정리가 된 후, 어머니는 저에게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난 내가 정말 이성적인 사람인줄 알았는데, 참 모든 것이 허망했다"

뉴스를 통해 다른 사람들의 보이스 피싱 사기 사건을 접할경우, "누가 저런 사기에 당하냐"라면서 콧웃음을 치는 경우가 흔한데, 막상 당하는 입장이 되어 보면 그 순간 '이성'을 가지고 합리적인 판단을 하기가 힘들다는 것이 어머니의 말씀이셨습니다.자신의 자식이 '납치'를 당했다는 말에 가슴이 요동치지 않고 머리속이 혼란에 빠지지 않을 부모가 세상에 몇이나 될까요?

정말 보이스 피싱으로 사기를 치는 놈들은 '악질중의 악질'이라고 생각 합니다.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을 가지고 돈장난을 치다니 말입니다. 저희 어머니는 한편으론 여리시지만 정말 '합리적'이시고 강철같은 분이십니다. 매번 작은 숙모 들이 저희 어머니를 '참 합리적이신 맏며느리'라고 평가합니다. 하지만 저희 어머님도 이 사기꾼들의 행각에 한순간 무너지셨던 겁니다. 게다가 어머니와 아버지의 놀라실 가슴을 생각하니 지금도 울컥 하며, 가슴이 벌렁 거려 멈추질 않습니다.

이번 사기 사건을 겪으며 제가 느꼈던 것은, 현재 우리나라의 경우 개인 정보 유출이 매우 심각하다는 점입니다. 과거 옥션의 회원 정보 유출을 사건도 있었고 특히 최근 페이스북과 트위터와 같이 공공의 대중에게 매우 공개된 사용 방식을 고수하는 소셜 미디어의 경우 개인 정보 유출은 언제든 둑이 터지듯 한꺼번에 쏟아져 나올수 있다고 생각 합니다. 부디 자신의 개인 정보들을 잘 간직하셔서 이런 보이스 피싱에 당하시지 않기를, 그리고 설령 자식이 걱정된다 하더라도 이 보이스 피싱에 대한 일말의 가능성을 놓치시지 않으시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적어 봅니다.

오늘 하루는 저희 어머니와 아버지에게 참 힘든 하루일듯 합니다. 이럴떄 제가 한국이 아닌 미국에 있어 곁에 있지 못하다는 사실이 참 씁슬하네요.

어머니, 아버지 사랑 합니다! 평생 납치 당하지 않고 계속 곁에서 지켜 드릴 겁니다.

Posted by @TellYouMore 박태인 트랙백 1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행복한 세상의 나그네 2011.03.04 14:12 신고

    맞죠.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나게 되면. 당황하게 됩니다.
    그래도 다행이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찹쌀떡 2011.03.05 01:37

    부모님께서 얼마나 놀라셨을까요ㅠㅠ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