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신 그림 에세이

<슬픔에 대한 예의>

부음을 듣는 순간

‘내가 한쪽으로 기우뚱, 할 때가 있다’는
문인수 시인의 시 한 구절이 무수히 많은 주삿바늘처럼
심장을 찌르는 며칠입니다.
이웃 나라의 끝 간데없는 부음과 절망을 목도하며
함께 지진 지역인 것처럼 내내 한쪽으로 기우뚱, 하는 느낌입니다.

고은 시인의 선혈(鮮血) 빛 애도처럼
‘몇 천일지 몇 만일지 모를 일상의 착한 목숨들’은
이제 살아오지 못합니다.
살아남은 이들의 고통과 절망과 공포가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그들의 슬픔과 절망을 이죽거림의 소재로 삼는 일,
돌 맞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슬픔을 애도에 앞서 교훈의
소재로 환치하는 일 또한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자연재해 대비책이나 인간의 겸손함에 대한 교양적 계몽들은
애도와 위안과 배려가 충분히 이루어지고 난 다음에 해도
되는 일들이라고 저는 느낍니다.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피 철철 흘리는 부상자를 옆에 두고
응급구난 시스템이나 조급한 인간의 심성을 반성하는 토론은
적절하지 않으니까요.

내 슬픔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남의 슬픔을 깊이 애도하지 않고..
제대로 된 교훈을 얻는 경우를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깊은 슬픔의 상태에 있는 이들에겐 진심 어린 애도와 위안,
현명한 배려와 격려가 무엇보다 먼저입니다.

오래전부터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지인은 대지진 후
피 토하듯 써내려 간 편지의 말미에 제게 이렇게 당부했습니다.
“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끝까지 일본 직원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일본 국민과 일본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 부탁합니다.”

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두 손 모아, 간절히.
일본, 그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원합니다.
Posted by @TellYouMore 박태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