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정의란 무엇인가>에 이어 2011년은 <행복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질 책으으로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라는 책을 추천합니다. 이 책은 인간의 '행복'을 철학적 그리고 매우 과학적으로 파헤친 책입니다.

저자 대니얼 길버트는 하버드 대학 심리학과 교수답게 중복 게재를 포함헤 행복에 관한 논문을 250여개 정도 인용했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행복에 관한 모든 논문을 다 인용했다고 표현할수 있을만큼 어마어마한 양 입니다.



어제 이 책을 읽고, 이 책의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해서 트위터에 적어 내렸습니다.
한번에 읽기 편하시게 다시 정리해 올립니다.



주인장 트위터: www.twitter.com/tellyoumore

1.<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 라는 책 제가 정말 강추 드렸죠. 대니얼 길버트 라는 하버드 교수가 쓴 책인데, 센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에 비견되는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과학적 철학적으로 통찰한 책입니다. 이 책에 대해 이야기를 좀 나눠 보죠.



2.이 책은 우리가 '현재와 미래'를 보다 정확히 판단할떄 더 옳은 결정, 더 행복한 결정을 내릴수 있다고 해요. 우리가 행복을 느낀다고 했을때 그 판단을 내리는 것은 '뇌'인데, 우리의 '뇌는 여러가지 방식으로 장난을 치기 때문에 이를 잘 파악해야 해요


3.우리가 올바른 판단을 못하는 이유는 첫째로 우리의 뇌는 상상을 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정보를 채워넣거나, 중요한 것들을 빠뜨린다는 점 둘째로, 우린 현재의 감정을 기준으로 미래를 판단 셋째로 우린 실제 미래의 일이 우리의 상상과 다르다라는 것을 몰라요


4.그리고 가장 결정적으로 우린 개인의 욕구와 행복이 아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 경제 시스템의 욕구를 만족 시켜 주기 위해 살고 있기 때문 입니다. 부의 생산이 개인 욕구를 채워주는 것이 아님에도 안정된 사회의 욕구를 위해 우린 희생하고 있는거죠


5.개인은 오로지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만 노력하기 때문에 사회는 우리에게 "생산과 소비가 경제의 필수 요소라는 잘못된 신념"을 전파하고 우린 한편으로 그 망상에 빠져 산다는 것이죠


6.다시 뇌쪽으로 돌아와서, 우리가 행복해지지 못하는 첫번째 이유는 우리가 과거와 미래를 보는 방식이 매우 불완전 하다는 것 입니다. 종종 우린 한 일주일전에 친구와 약속을 해놓고, 막상 당일이 되면 매우 후회하잖아요. 도대체 왜그럴까요?



7.한달전, 미래가 제법 멀리 있을 경우 우린 발생한 일들을 추상적으로 생각하죠. 한달후 친구와 만난다면 우린 '우정'이라는 명분과 추상적 개념 을 생각하지만, 막상 만날일이 내일로 다가오면 '지하철 타고 1시간이라는 구체적인 생각을 하는겁니다



8.우리의 눈은 멀리 있는 물체를 볼떄 '형상'만 보고, 현미경을 통해 가까이 있는 물체를 보면 아주 '세세하게' 보게 되잖아요, 우리가 미래를 보는 원리도 이와 비슷해요. 멀리 일어날 일은 매우 추상적으로, 가까이 일어날 일을 매우 구체적으로



9.누가 364일 후에 10만원 받을래, 일 년 후에 11만원 받을래? 라고 하면 대부분 '11만'원을 선택하죠. 하지만 내일 10만원 받을래 모래 11만원 받을래 하면 다 '오늘'이라고 합니다. 가까운 미래가 더 구체적이기 때문에 생생하게 고통스럽죠



10.사실 다가올 미래가 우리의 상상과 다르다는 것을 우린 잘 알지만, 실제로 그 다름을 접했을때 우린 정말 놀란다는 것 입니다. 결국 우린 많은 것을 놓치고 있다는 것 입니다.



11.여기서 하나더, 여러분의 지갑에 5만원 한장, 5만원 짜리 콘서트 티켓이 한장 있었는데, 콘서트에 가서 티켓을 잃어버렸어요. 티켓 다시 사실 겁니까? 두번째로 여러분 지갑에 5만원이 2장 있었는데, 한장을 잃어버렸어요. 콘서트 티켓 사실래요?



12.사람들은 콘서트 티켓을 잃어버렸을땐 다시 안사요, "내가 티켓을 10만원씩이나 주고 사야 한단 말이야!" 라고 생각하죠. 하지만 내가 5만원권을 잃어버렸으면 티켓을 다시 삽니다. '5만원'으로 할 수 있는 다른 대안들과 콘서트를 비교하는 거죠.



13.두번째로 현재주의, 사람들은 대부분 현재의 감정으로 미래를 판단 합니다. 우울중의 징후는 미래를 그리 긍적적으로 생각하지 못하는 거에요. 왜? 현재가 행복하지 않으니까 미래 또한 행복하다고 생각을 못하는 거죠.



14.우린 오늘 밤에 '폭식'을 하고 생각하죠. "아 내일부턴 정말 안먹을꺼야, 또 먹으면 내가 정말 인간이 아니라 돼지다" 하지만 내일 또 우린 맛있게 폭식을 하죠. 배가 부를떄의 현재의 감정으로 배고플 미래를 파악했기 때문에 우린 실수를 하는 겁니다



15.예를 하나 더 들어볼까요. 매우 기분이 좋은 상황에서 "오늘 내가 저녁 쏜다!"라고 이야기 하고, 막상 쏠 상황이 되면 '정총무' 처럼 모든 음식들을 눈으로 스캔하는 분들 계시죠. 기분이 좋은 현재의 감정으로 기분이 가라앉은 미래를 상상했기 때문입니다



16.나이가 많이 들면, 경험 덕분에 실수를 덜 할테고, 그렇다면 최선의 선택들을 내릴 테니 더 행복해질 것이다. 라는 논리가 있죠. 정말 그러세요? 왜 우리는 '경험'으로 부터 배우지 못하는 걸까요, 여기서도 '뇌'가 장난을 칩니다.



17.우리는 우리의 '주목'을 받는 것들만 기억 합니다. 올해 설날의 기억을 되돌려 보시죠. "가족들의 화목함, 아이들의 웃음소리, 맛있는 음식들"만 기억 나실 거에요. "지옥같은 교통체증, 투정부리는 아이들, 곧 다가올 부부싸움'은 잘 기억이 안나요.



18.우리의 기억은 "평범한 사실"들을 무시 합니다. 해외 여행을 가서 "환상적인 해변에서 보이는 여인들의 웃음소리"는 기억 나지만, 입에 안 맞았던 음식, 별로였던 샌드위치, 그저 그런 호텔, 인산 인해로 숨막혔던 것들은 무시되고 우린 또 여행을 가죠


19.우린 '끝' 이 좋으면 다 좋은줄 압니다.여성들은 출산할 당시보다 나중에 출산한 기억을 더 좋게 생각하죠. 영화 '인셉션' 전 결말을 뺴곤 별로 였어요. 하지만 좋은 영화로 기억하죠. 마지막에 그 돌아가는 팽이 때문에!

20.마지막으로 우린 '합리화'를 하죠. 하지만 합리화를 하기 전까지는 그걸 잘 모르기 때문에, 우리가 상상하는 미래는 항상 '합리화' 없는 아주 무섭고 냉혹한 미래라는 겁니다.


21."우린 왜 저질른 일보다, 저지르지 않은 일을 더 후회 할까요?" 그건, 저지르지 않은 일들에 대해선 합리화 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냥 안했기 때문에. 우린 분명 색안경을 끼고 세상을 보지만, 스스로를 완전 기만할순 없죠.



22.하지만 여기서 웃긴 맹점은, 실제로 우린 매번 '저지르는 것을 두려워 하며' 산다는 거죠. 펀드를 바꿨다가 손해볼까 겁나고, 만원 버는 것보다, 잃는 것에 쩔쩔 매고 인간은 손해에 민감한 존재라 잘 저지르질 않는데, 이는 행복에 별로 좋지 않아요



23.연인이 무엇인가 '큰 잘못'을 했을때는 용서가 되는데, 방안에 양말을 함부러 던져 놓았다거나 설거지를 안 해놓으면 미치실테 있죠? '큰 잘못'은 합리화를 통해 용서가 되는데 '작은 잘못'은 이게 안되니까 미치는 거에요.ㅎ



24.아 그리고.. "모든 사건을 설명하고자 하는 욕구"도 우리의 행복을 감소 시킵니다. 우린 불확실성을 좋아하는 존재이기 때문이에요. '설명되지 않은 사건'일 수록 우리는 그 흥미로운 심상을 계속 유지하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기 때문입니다



25.결론적으로 우리의 행복을 증대 시킬려면, 세상의 욕구보다 개인의 욕구에 초점을, 미래를 예상하는데 있어서 보다 구체적으로, 기억을 판단하는데 있어서 보다 객관적으로, 미래는 보다 긍적적으로 바라보시구요, 다른 사람의 경험을 꼭 참조 하셔야 해요.



26.인생을 행복하게 사는 방법은 '다른 사람의 실제 경험'을 잘 참고 해서, 각 상황에서는 사람들이 반응을 배우는 겁니다. 여기서 "나는 너와 다르다"라는 생각이 이를 가로 막는데, 실상 우린 '행복'을 느끼는 관점에선 그리 다른 존재가 아니라고 하네요.



27.분명 우린 다른 존재긴 하죠. 사과에도 '경북 사과' '문경 사과' '대구 사과' 이렇게 다 생김새도 맛도 조금씩 다른데요하지만 여기서 또 주목해야 할 건 모두가 '사과' 라는 것 입니다. 다른 사람의 경험을 통해 배우고 더 행복한 삶 사시길. 안뇽



Posted by @TellYouMore 박태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