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 주: 에세이를 모으고 있다. 사회 각계각층의 사람들로부터 당신은 왜 투표하는지에 관해 묻고 그 이유를 나에게 보내달라고 말했다. 대세론과 심판론 그리고 인적 쇄신이라는 정당들의 허울뿐인 변화속에 개개인의 유권자가 자신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려했다.


당신은 왜 투표하는가? 이번 총선 당신에게 가장 중요한 이슈는 무엇인가? 쓰고싶은 만큼의 분량을 적어 필자에게 보내주셨으면 좋겠다. Parktaeinn@gmail.com


"사실 에드먼드 벌크가 말한 이 한 구절이 나를 투표장으로 이끈다고도 할 수 있다. 선의 방관만이 악을 꽃 피운다”
(The only thing necessary for triumph of evil is for good men to do nothing)"



*박지호씨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


By 박지호(@jh_justice)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시민권익센터 간사

경실련 홈페이지 바로가기www.ccej.or.kr


나는 왜 투표하는가: “나는 내가 속한 공동체의 정의와 안녕을 위해 투표를 한다.”

‘나는 왜 투표를 하는가?’ 라는 자문을 해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아니 사실 자신이 사회에 의한 직접적 피해를 입기 전까지 투표장에 빠지지 않고 나간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쉽사리 자신의 입장과 과거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나는 공동체의 정의(justice)와 안녕을 위해 투표를 한다. 투박하다 못해 고루하기까지 한 대답이다. 하지만 내가 말하고 있는 정의란 단지 마이클 샌덜의 책 제목에 적힌 정의, 그리고 단어 자체의 정의만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다. 의식화 이후 10년 가까이 축적되어 온 ‘내가 정의(defined)내린 정의(justice)’를 의미하는 것이다(이를 설명하기엔 지면이 불필요하게 길어질 듯하여 생략한다). 나는 이 정의를 토대로 내가 속해 있는 공동체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 그 구성원들이 안녕하길 바라며 투표를 하는 것이다.



사회적 배경

사회가 병들어 있다. 우리가 태어난 순간에도, 기초교육을 받던 사춘기 시절 그때에도, 고등교육을 받으며 취업에만 몰두하고 있던 그 순간에도 사회는 병들어 있었다. 아니 더욱 극단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병이 더욱 악화되고 있었다.


*김상조 교수의 종횡무진 한국경제 특강.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병들어 있는 사회보다는 시장자본주의사회 속에서 자신을 조금 더 중요시하며 살아왔다. 사람들의 가치관을 획일적으로 만들고 타인에게 무관심한 개인주의를 팽배하게 하는 데는 시장자본주의사회에서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이미 구조 자체가 사람을 그렇게 만들기 때문이다.



17대 대선과 18대 총선을 거치면서 대한민국 사회는 많은 병들이 급속하게 악화되고 시작하였고 결국 그 고름이 터져 공동체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주기 시작하였다. 경제위기는 중산층의 몰락을 가져왔다. 경제가 파탄나자 국가는 성장일로의 정책을 택하기 시작하였다. 과거회귀적인 선택을 한 것이다.



대의제 하에서 투표 참여를 통해 사회를 바로 잡고자 하는 사람들은 국가가 잘 살게 되면 그 구성원이 잘 살게 되는 트리클 다운(trickle down) 효과, 이른바 ‘낙수효과’를 꿈꾸며 그런 국가에 힘을 실어 주었다.



*낙수효과의 진실은 무엇인가?


스스로 자신들이 입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선택을 한 것이다. 정부와 국회를 점령한 보수적 성향을 가진 사람들은 통제가 불가능했다. 국가의 정책은 거시적인 국가 경제와 신임도의 상승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이는 결국 일부 대기업들과 경제적 기반을 갖춘 사람들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기 시작하였다.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기 시작한 것이다.




분노와 참여

나는 분노하였다. 정치외교를 전공하며 스스로 최상위 학문으로써 사회정의를 위해 유일무이한 요소와 수단으로 생각했던 정치가 오히려 사회를 망치는 부정적인 역할만을 도맡아서 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 후 내가 제일 먼저 한 것은 미숙한 참여였다. 촛불이 모여 있는 곳으로 뛰어 나갔다. 하지만 처음 달려나간 날 그 자리에서 느낀 실망감에 하지만 그곳에서도 실망만을 안고 왔다. 개인주의가 팽배했던 사회 속에서 살았던 우리는 정당한 목소리를 내는 방법조차 알고 있지 못했다. 구호만 난무하고 비난만 늘어놓는 사람들은 결국 강제 해산되거나 연행되었다.



결국 나는 다시 이론으로 회귀할 수밖에 없었다. 아무리 생각해도 사회를 치료하고 공동체를 위한 국가를 만드는 방법은 투표 이외에 그 어떤 방법도 없었다. 하지만 여전히 20대와 30대는 개인주의의 팽배 속에서 투표장으로 향하질 못하였다.



나는 진정한 참여를 꿈꾸었다. 그래서 학업을 마친 후 민간연구소를 거쳐 시민단체에 들어오게 되었다. 이곳은 나와 같은 이유가 아니더라도, 개인주의, 자본주의에 물들지 않은 깨어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민주화 이후 경제성장과 정치적 외연성장 속에서 공동체의 안녕을 위하는 사람들이 이곳에 있었다.



작별과 만남



나는 지금 참여하고 있는 시민단체에서 새로운 정치참여를 깨닫게 되었다. 정치참여를 통해 사회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우선 익숙한 것들과의 작별이 이루어져야 한다. ‘먹고 살기 힘들어서’, ‘취업해야 해서’ 라는 핑계, 자신만을 생각하는 이기심과의 작별을 이야기 하는 것이다. 우리는 나를 잠시 내려놓고 공동체를 바라보며 투표에 참여해야한다.



이는 곧 새로운 정치와의 만남을 가져온다. 그리고 이 만남이 가져온 사회변화는 내려놓았던 나에게 다시 혜택으로 돌아온다. 이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이렇게 먼 길을 돌아왔다. 나는 타의가 아닌 자의에 의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나를 내려놓고 투표에 참여한다. 하지만 이 양보와 내려놓음은 곧 내가 만든 사회에 의해 다시 일으켜 세워진다. 많은 사람이 이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다.



글이 너무 엉망이라 내가 투표장에 나가는 이유를 이해하기 쉽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구절을 소개하며 글을 마치고자 한다. 사실 Edmund Burke가 말한 이 한 구절이 나를 투표장으로 이끈다고도 할 수 있다.



“선의 방관만이 악을 꽃 피운다”
(The only thing necessary for triumph of evil is for good men to do nothing)


Posted by @TellYouMore 박태인 트랙백 0 : 댓글 0